시리즈 목차

주행 기록 - 2015년 3월 22일 일요일 오전 6시 40분, 먼지가 좀 많았다, 9.5km
지난 번에는 퇴계원교까지 진행했지만, 잘못 진행한 곳이기에 진관교에서 출발하였다. 목표하는 곳은 밤섬 유원지를 지나 내각교를 반환점으로 대략 15km 구간을 계획했다.



▾  30분쯤 달렸을까?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그 느낌이 너무 늦게 들었다. 자전거 도로가 없어지고 전철역 사능역이 보였다. 지도로 확인해 보니 왕숙천에서 옆으로 빠져나와 사능천을 따라 달린 셈이 되었다. 사능역 주차장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다시 되돌아가기로 하였다.


▾ 돌아가는 길에 만난 갈림길. 원래 목표점까지 가려면 오른쪽으로 갔었어야 했다. 배터리가 좀 남아 있으니 사능천에서 빠져나와 왕숙천으로 조금 가보기로 하였다.


▾ 아직까지는 날씨가 안 풀려서인지, 총 20km를 달리기가 어렵다. 한 1km쯤 가니 누적거리로 8km 쯤 진행했더라. 그래서 신월교에서 돌아가기로 하였다. 


▾ 다시 5~6km는 더 가야한다고 생각했는데 1km쯤 진행하니 출발점이 보이더라. 도대체 뭐가 뭔지...


▾ 집에 와서 지도를 보니 그제야 이해가 되었다. 아래 경로는 원래 예상했던 경로.



▾ 아래 경로는 실제 주행한 경로. 출발하고 얼마 안있서 나온 갈림길에서 사능천으로 빠져 동쪽으로 쭉 진행하다가 사능역에서 다시 되돌아와서 신월교까지 진행했다가 돌아왔다. 진행 방향으로는 1km 전진한 셈.


▾ 비록 계획한 경로와는 전혀 다른 길을 달리고 왔지만 이 때 아니면 사능천을 언제 달려보겠는가? 다리가 많고 다리가 나올 때마다 내리막과 오르막이 있어 열심히 뛰어다닌 코스로 기억될 것이다.


▾ 전체 누적 주행 거리 10km (구리타워 - 신월교)

 회고
  • 이제 길을 잘못 선택해서 이상한 지역을 찍고 오는 것은 놀랍지도 않다. 그리고 오히려 슬슬 즐기고 있다는 느낌도 든다. 인생도 마찬가지 아닐까? 무엇인가 목표하지만 그 목표점보다는 다른 곳에 가 있는 경우가 많지.
  • 15km/h 남짓의 전동보드가 자동차나 자전거 여행과 또 다른 매력은 적절한 속도에 있는 것 같다. 보통 조깅 속도가 10km/h 인 것을 감안하면 달리는 것 보다는 조금 빠르고, 자전거보다는 좀 느리다. 딱 그 속도로 한 시간을 달리면서 구경하면 길과 주변 풍경이 제대로 기억에 남는 것 같다. 이건 원래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싶다고 했을 때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부수입이다.
  • 이번 코스에서 헤맨 덕분에 다음 번에는 왕숙천 끝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 슬슬 그 다음 코스를 생각해 두어야겠다.

 관련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etcome


 시리즈 목차

주행 기록 - 2015년 3월 21일 토요일 오전 7시 24분, 날씨가 많이 따뜻해졌다, 15.86km
남한강을 전동보드로 달리다 보니 한강변의 지형도가 머릿속에 그려지기 시작했다. 한강은 탄천이나 중랑천 정도만 알고 있었는데, 동쪽으로 이동하다보니 “왕숙천”이라는 큰 하천이 한강으로 유입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도에서 확인해 보니 경기도 구리와 남양주 사이를 흐르는데, 북쪽으로는 포천까지 이어져 광릉, 밤섬 유원지, 동구릉 등을 끼고 도는 하천이다. 그리고 여기에도 멋진 자전거 길이 있다. 성내천은 한 번에 갔다 올 수 있는 짧은 코스라면, 남한강은 가도가도 끝이 없는 장거리 코스다. 그런데 왕숙천은 지도로 보니 2~3번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코스로 보여 남한강 다음 코스로 선택했다.

▾  시작은 구리타워에서부터 시작했다. 날씨가 따뜻해진 탓인지 2월과는 다르게 운동하는 분들이 늘어났다. 앞으로 시작하는 시간을 좀 더 당길 필요가 있다. 오늘의 목표점은 왕숙체육공원으로 편도 7km 구간이다. 



 ▾ 30분 정도 열심히 탔다는 느낌이 들 때 쯤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핸드폰으로 현재 위치를 찍어 봤더니… 역시나 갈림길에서 잘못 접어들어 퇴계원쪽으로 방향을 틀어 진행했다. 지도를 보니 왕숙체육공원은 지났고, 왕숙체육공원 지나 분기점에서 왼쪽으로 진행했어야 하는데 오른쪽으로 틀어 퇴계원역 앞까지 온 것이다. 다행스럽게 이제는 감이 늘어 잘못 들어선 느낌이 빨리 온다. 정말? ^^ 왕숙천 두 번째 코스 주행 때도 대박 길을 잘못 들어 엄청나게 뺑뺑 돌다오는 경로로 움직였다. 어쨌건 오늘 목표점은 지나쳤으니 목표는 달성했다. 퇴계원교 앞에서 사진!


▾ 왕복 한 시간 걸렸다. 날씨가 따뜻해 지면서 배터리 용량도 조금씩 늘어나는 것 같다. 


▾ 7km 부근에서 오른쪽으로 진행했어야 했다.




▾ 왕숙천 누적 주행 거리, 현재까지 총 7.4km



 회고
  • 무엇인가 새롭게 시작하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슴을 뛰게 한다. 왕숙천이라는 이름도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스케이트보드 덕분에 이제 몇 번에 걸쳐 왕숙천을 달리게 된다. 여러 느낌, 추억, 감동을 받을 것이다. 모든 일에 감사한다.
  • 퇴계원 주변에 거주하시는 분께는 죄송한 말이지만 동네 이름은 들어봤지만 어디에 있는 동네인지는 잘 몰랐다. 이제는 왕숙쳔을 끼고 있는 멋진 동네라는 것을 잘 알게 되었다. 하천을 따라 움직이다보니 동네 곳곳이 참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곤 한다.
  • 점점 시간 흐름을 잘 못느끼고 있다. 그만큼 전동 보드에 익숙해 지고 있다는 뜻일 것이다. 예전에는 20분만 지나도 발, 다리가 아팠는데 지금은 한 시간을 타도 예전 20분 탄 것 보다 덜 아프다. 잘하고 싶다면 자주하라는 옛말이 진리다.

 관련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etc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