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냉장에 있는 모든 재료를 꺼내서 샤부샤부로 먹기로 했다. ^^

🀫 만들면서, 먹으면서 든 짧은 생각 
  • 냉장고에 언제부턴가 샤부샤부 육수장이 굴러다니고 있었다. 조카가 놀러와서 집에서 잤는데 갑자기 요리할 아이템이 떠오르지 않아 냉장고 재료를 탈탈 털어 샤부샤부를 먹기로 하였다.
  • 다행히 소고기, 배추, 양송이 버섯이 기본 재료로 있었고, 냉동실의 어묵과 냉장실의 게맛살도 투입되었다.
  • 동네 앞 슈퍼에서 청경채와 생면을 사오도록 시키고 그 사이에 샤부샤부 육수를 시키는 대로 물과 비율로 섞어 끓이니 준비가 끝났다. 역시 제품이 편리하다. ^^
  • 고기에, 면에, 죽에 아이들은 어마어마게 먹더라. 일요일 아침부터 움직이기 어려울 정도로 많이 먹었다.
  • 생각보다 너무 쉽다. 다음에도 또 만들어 먹어야겠다.

🀫 참조한 요리법


🀫 만드는 과정의 흔적들

▾ 하도 열심히 먹어 만드는 과정, 먹는 과정의 흔적은 별로 없다. 본격적인 전투가 벌어지기 전, 초입 부분의 사진. ^^ 배추가 얌전히 끏고 있다.


▾  어느 순간 모든 재료는 아이들과 내 뱃속으로 사라졌고, 아쉬운 마음에 면을 넣어 익히고 있다. 식탁의 처절한 전투 흔적을 보라.


▾  주변이 하도 지저분해서 맛없어 보일지 몰라도 맛은 무척 좋았다. 지금 봐도 침이 꿀꺽.


▾  남은 국물로 죽도 만들어 먹었다. 덕분에 남은 식은 밥도 해치웠다. 조카 방문 덕분에 냉장고가 가벼워졌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etc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