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변북로 시리즈 누적 주행 거리 21.15km, 강변역 <-> 양화대교

🀫 시리즈 목차

🀫 주행 기록 - 2015년 4월 12일 일요일 오전 6시, 적당히 맑은 보드타기 좋은 날씨, 왕복 16km

강변북로 시리즈 중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은 코스인 것 같다. 강 건너 여의도도 보이고, 선유도도 보이고, 자전거 전용 도로도 평이하게 구성되어 있어 즐기면서 타기 딱 좋은 코스이다. 평속도 18km/h로 매우 높은 수치가 나왔다. 역으로 이른 시간이 아니면 자전거와 산책하는 사람들로 매우 붐빌 것 같다. 얼리버드가 누릴 수 있는 특권이라 생각한다. ^^



▾ 출발점인 반포대교 밑 이촌한강공원 주차장이다. 이곳까지 차로 이동하였고, 차를 주차하고 출발하였다. 항상 서빙고역 철길을 건너가는 차들을 보면서 '저 철길을 건너가면 어디가 나오나?'라고 생각했었는데, 이 주차장이 나오더라. ^^ 

▾ 막 출발했을 때 바닥에 홍제천까지 10.1km 남아다는 표시가 있다. 오늘 목표하는 곳이 성산대교 망원한강공원 주차장인데 9km가 조금 넘는다. 오늘 목표한 곳에서 조금만 더 가면 홍제천이라는 뜻인데, 다음 번에 주행할 때 중간에 잠깐 빠져 홍제천을 다녀오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오늘은 이 때까지 주행한 거리 중에서 가장 긴 거리를 주행하게 될 것 같아 열심히 초반부터 펌핑을 하며 달렸다. 덕분에 금세 한강대교 있는 곳까지 진행했다.

동영상은 용량 관계로 올리기가 어려워 움직이는 GIF 파일로 한 번 만들어봤는데 현장 분위기를 살리기는 어려운 것 같다.


▾ 30분 정도 달리니 오른쪽에 오늘 반환점인 절두산 성지가 보인다.

▾ 반환점에 도착하여 주행 기록을 살펴보니 9km 넘게 주행했는데 30분이 걸리지 않았다. 언덕이 없고 길도 매우 좋아서 빨리 달릴 수 있었다.

▾ 다시 출발점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멀리 밤섬이 보인다.

▾ 슬슬 배터리 잔량이 걱정되기 시작했는데, 한강 대교를 앞두고 총 네 칸 중에서 두 칸이 남아있다고 표시가 되었다. 이래도 몇 km 못가서 서버리는 경우가 있어 조금 긴장되었다. 멀리 동작대교가 보이기 시작했고, 조금 마음이 놓이는 순간의 사진

▾ 오늘은 주행 내내 열심히 펌핑을 한 것 같다. 멀리 잠수교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펌핑을 멈추고 천천히 카빙을 하며 타기 시작했다.

▾ 확실히 토요일 오전과 일요일 오전은 자전거 타는 사람의 수가 다르다. 토요일 오전이 3배는 많아 보인다. 일요일 아침에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 주차장까지 다시 돌아오는데 어제 토요일보더 자전거 타는 사람이 훨씬 적었다.

▾ 자,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한다. 한동안 다시 이곳을 올 일은 없겠지. 서빙고 철도길을 건너 이곳 주차장에 차를 세울 일이 있을지 누가 알았으랴? 롱보드 덕분에 이곳저곳 그 전에 안 가본 곳에 많이도 가 본다.

▾ RunKeeper에 저장된 로그를 보면 시간이 흘러도 그 때의 느낌이 살아난다. 추억을 저장하는 또 다른 방법인 것 같다. 글을 쓰면서 아래 로그를 보고 있자니 기분 좋았던 구간도 생각나지만 카빙을 하며 회사 생각으로 괴로워하며 달렸던 구간, 펌핑하며 속으로 어떤 상황을 떠올리며  투덜거리던 기억 등이 난다. 좋고 싫음이 그 순간을 지나고 나면 부질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낀다.


🀫 관련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getcome